논산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산-계룡-금산 연계 지역 균형발전 세미나’ 개최
충남대-미래군사학회-한국해양안보포럼 주최
15일 논산문화원에서 각계 전문가 학술 논의
기사입력  2023/03/16 [14:35]   놀뫼신문

   

충남대학교 국방연구소ㆍ국가안보융합학부와 한국해양안보포럼, 사단법인 미래군사학회는 3월 15일 논산문화원에서 ‘논산-계룡-금산 연계 지역 균형발전 세미나’를 열고 충남 남부권 발전 방향에 관해 고견을 나눴다.

충남대 길병옥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날 세미나는 두 개의 주제로 진행됐다. 첫 주제는 ‘방산혁신 클러스터의 성공적 구축 방안’으로 충남대 임익순 교수가 나서 드론 특화형 클러스터 구축 전략 수립 필요성과 의의를 피력했다.

두 번째 주제는 ‘전력 지원체계 현황 및 발전방안’으로 ㈜콤스텍의 이승준 前 수석전문위원이 발제를 맡았다. 이 위원은 전력 지원체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되짚으며 인공지능과 첨단 과학기술이 가미된 국방국가산업단지 구축 성공전략을 설명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백성현 논산시장은 “지방소멸이라는 위기에 직면한 충남 남부권의 밝은 미래를 위해 모여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논산에는 현재 국방ㆍ군수산업이 중심된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으며 많은 시민들이 그 변화에 뜻을 모아주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자리 역시 논산의 도약에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면서 “학계 전문가들이 발전방향에 대해 첨예하게 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세미나에 앞서, 논산시는 국방국가산업단지의 내실 있는 조성ㆍ발전을 위해 경기도 화성시 소재 기업과 120억 원 규모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논산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은 생산기업, 연구 및 시험ㆍ인증기관, 인재양성 인프라를 집적해 군 전력 지원체계 산업의 혁신플랫폼을 구축하는 국가적 사업이다. 연무읍 동산리ㆍ죽본리 일원에 26만 평 규모로 들어설 예정으로 총사업비 2천억 원이 투입된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무술과 인연이 깊은 논산 연무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논산시, 우성사료 신축 논산공장 준공식 개최 / 놀뫼신문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환양망익(豢羊望翼)과 같은 열린홍보실 / 놀뫼신문
‘논산아리랑’ 워너뮤직에 음원 출시하며 세계 무대로 진출 / 놀뫼신문
쿠우쿠우, 논산쌀 月 20톤 구매 계약 체결 / 놀뫼신문
[논산아리랑] 김홍신 작가 "논산을 하나로 묶어줄 논산아리랑" / 놀뫼신문
[논산아리랑 제작 발표회] 3천 년의 발자취를 녹여낸 ‘논산아리랑’ 서막을 열다 / 놀뫼신문
계룡시 두마면, 찾아가는 복지 상담소 운영 / 놀뫼신문
계룡시,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대책 기간 운영 / 놀뫼신문
‘2024년 충남술 톱텐(TOP10)’ 선정‧발표 / 놀뫼신문
[기업탐방] 세계 잼의 표준이 된『복음자리』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