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01.19 [16:37]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런 시장을 바란다] ‘부끄러워할 줄 아는 사람’이 필요한 세상
김용구 논산시민
기사입력  2021/11/30 [21:58]   놀뫼신문

 

사대부(士大夫)는 사회의 가치의식과 규범문화를 지키는 조선시대 실질적인 양심세력이었다. 그들의 정체성은 재물보다는 바른 심성과 공공의 실천을 통해서 존립하는 것이었다. 

조선 역사를 살펴보면 사대부의 정신이 건전하고 바로 설 때 사회가 건강하고 활력이 솟았다. 반면, 사대부가 타락하면 민초들의 삶도 질곡에 빠지는, 힘겨운 시절이 도래했다. 그래서 나는 선거철만 되면 항상 근면 검소하고, 청렴하며 예절 바르고 넉넉한 품성을 지녔던 우리 선조 ‘사대부’가 생각난다. 

최소한 사대부까지 가진 않더라도 2018년 7월, 정치자금 4천만 원 받은 걸 스스로 용서하지 못해 세상을 뜬 부끄러움을 아는 정치인 노회찬이 생각난다. 어느 방송사 뉴스에서 노회찬은 “돈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아니라, 적어도 “돈 받은 사실이 끝내 부끄러워 목숨마저 버린 사람”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가슴이 더욱 저린 건, 누군가를 죽음으로 몰고간 그 부끄러움을 요즘 정치권에서 찾아보기 힘들다는 사실이다. 박완서의 단편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는 짧지만, 정치인을 비롯한 누구에게나 긴 여운을 남겨주는 촌철살인이다.  

 

▲ 김용구 논산시민     ©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김진호 의원, "새논산 100년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진호 의원, "새논산 100년 첫걸음-논산역 이전" 구상 밝혀 / 놀뫼신문
[임신출산 지원정보] “우리가 아이 낳으면 나라에서는 무엇을?” / 놀뫼신문
저출산에도 20여년 분만실 운영중인 논산 ‘모아산부인과’ / 놀뫼신문
논산시, 코로나19 치료제 도입 사전 예행연습 실시 / 놀뫼신문
논산시 은진면, 크리너맘-담소로타리클럽과 복지증진 업무협약 체결 / 놀뫼신문
계룡시, 2022년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제도 시행 / 놀뫼신문
논산시, ‘동물보호센터 「더 함」’ 현판식 개최 / 놀뫼신문
충청권 4개 시도지사, 대선 공동공약 제안 / 놀뫼신문
제이비주식회사·(주)미래엔서해에너지, 성금 1억 5000만원 기부 / 놀뫼신문
계룡시, 2022년도 주요업무 실천계획 보고회 개최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은진면 와야길8 |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