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10.18 [17:39]
계룡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대영 도의원, 계룡 대실·하대실지구 초등학교 신설 촉구
“공사 현장·8차선 도로 건너 50분 거리 등·하교” 지적
충남도와 충남교육청의 적극행정 당부
기사입력  2021/09/14 [17:09]   놀뫼신문

 

충남도의회 김대영 의원(계룡·더불어민주당)은 9월 14일 열린 제331회 임시회 4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계룡 대실·하대실지구 초등학교 신설계획 지연으로 약 600명의 아이들이 위험한 등하굣길에 내몰리게 됐다며 학교 신설을 촉구했다. 

김대영 의원은 교육부의 초등학교 신설 재검토 의견으로, 아이들이 공동주택과 상업시설의 공사현장, 8차선 도로를 횡단하며 걸어가야 하는 50분 거리의 인근학교로 배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교육당국에서 언급한 초등학교 신설 기준 규칙과 관련 “작년부터 입주가 진행돼 2023년에는 3830세대 600명, 2028년부터는 6115세대에 1000여명의 초등학생들이 해당지구에 거주해 신설 조건을 충족한다”며 “‘관할 교육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요청하는 경우 초등학교를 설치할 수 있다’, ‘통학거리는 1.5㎞를 넘을 수 없다’ 등의 예외조항 만으로도 초등학교 신설은 문제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근 학교로 진학할 경우 “해당학교도 최종적으로 증축을 해야 수용이 가능하다”며 “공사 소음과 학급과밀로 기존 학생들의 학습권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학교 신설만이 유일한 대책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현실을 고려하지 않는 교육부의 규칙 적용으로 상처받는 것은 결국 아이들”이라며 원활한 개교를 위한 충남도와 충남교육청의 적극행정을 당부했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5명의 ‘마이다스손’이 만드는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논산시, ‘정신건강증진 캠페인’ 비대면 실시 / 놀뫼신문
충남도립대 김용찬 총장, ‘신입생 유치’ 지역 방문 / 놀뫼신문
충남소방, 전국 119소방동요대회 초등부 ‘최우수상’ 수상 / 놀뫼신문
계룡시, 민선5기 9월말 ‘공약이행률 90%’ / 놀뫼신문
논산시, 읍·면 보건지소 임시선별진료소 확대·운영 / 놀뫼신문
논산시, 2021 온택트 강경젓갈축제 개막 / 놀뫼신문
논산시, 제25회 노인의 날 기념식 개최 / 놀뫼신문
[주민자치회 순례-2] 은진면 주민자치회 / 놀뫼신문
충남교육청-논산시, 논산행복교육지구 2기 업무협약 체결 / 놀뫼신문
논산시청 김일태씨, ‘안장조립체(혁신안장)’ 발명 특허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은진면 와야길8 |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