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2.25 [06:05]
종교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산한빛교회 전인치유수양회 열어
1만 시간 기도대행진 20일 만에 34%인 3400시간 달성
기사입력  2015/06/30 [18:49]   김학용 기자

   
 
10시간 기도회와 1만 시간 기도대행진을 펼침으로써 지역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빛교회(담임목사 강신정)가 지난달 27일 ‘영혼을 병들게 하는 견고한 진과 쓴 뿌리를 제거하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전인치유수양회를 실시했다.

강신정 목사는 “예수그리스도를 믿는다는 것은 한 종교를 갖는 것도 아니요. 어떤 의식을 집행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모시면 영혼 깊은 곳에 형언 할 수 없는 변화가 일어난다”고 말했다.

그는 “히틀러가 유대인 600만 명을 학살하게 된 배경엔 히틀러의 어린 시절 아버지가 장사를 하러 나간 사이 어머니가 유대인 남자와 동침하게 된 것을 보게 되는데, 그 사건이 말할 수 없는 마음의 상처가 되어 유대인을 보면 그 분노의 마음이 사라지지 않았고, 그 분노가 키워져 인류의 가장 잔인한 사건의 원인이 됐다”며 전인적 치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A 성도는 “그동안 나름 믿음생활을 잘해 왔다고 생각했는데 논산한빛교회에 출석하면서 나의 믿음생활이 단순한 신앙생활에 불과하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 특히 방언과 함께 다가온 전인치유수양회는 내 인생에 큰 기회로 기억될 것이며 복된 날로 기억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논산한빛교회는 지난 1989년 12월 4평의 단칸방에서 창립예배를 시작으로 천막교회, 조립식건축물을 거쳐 지금의 교회에 이르렀다. 지금의 성전은 2006년 12월 13일 있었던 화재로 인해 모든 것이 소실 됐을 때 모든 성도들의 기도와 눈물과 땀으로 2년 6개월 만에 지어져 2009년 6월 29일 입당해 만 6년을 맞이했다.

교회 관계자는 “우리 교회의 비전은 1000명의 성도와 100명의 셀 리더, 30개의 청년목장, 50개의 에벤에설 학생셀그룹과 50명의 셀 리더를 세우는 교회로 300명의 한빛씨앗 어린이와 60명의 교사, 100명의 유치부와 10명의 교사를 목표로 성도들의 양육과 전도사역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최홍묵 계룡시장, 코로나19 감염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로나로 밑바닥인 경기, 민관이 함께 치고 올라간다 / 놀뫼신문
계룡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 놀뫼신문
[논산정신과 동학] 논산 소토산전투와 황화대전투 / 놀뫼신문
[귀촌단상] 하루라도 ‘힐링’ 듬뿍인 시골삶 / 놀뫼신문
[기고] 나의 논산예찬 / 놀뫼신문
코로나19 격리자 생활지원비 지급 / 놀뫼신문
관동2리 관통하여 올라가는 황산성 둘레길 / 놀뫼신문
[인생노트] 가야곡면 강청리 이순예님 "사부곡(思夫曲) 쓴 늦깎이 시인(詩人) " / 놀뫼신문
최홍묵 계룡시장, 코로나19 감염증 방역체계 점검 / 놀뫼신문
계룡시, 지역경제 살리기 솔선수범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