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7.02 [18:09]
전체기사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동백꽃 필 무렵' 이 인생 드라마라고 회자되는 이유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11.15 15:07

 

지난 3개월 간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종영까지 단 2회(PCM 기준 4회)만을 앞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첫 회부터 전채널 수목극 1위의 자리를 지켰고, 많은 시청자들 사이에선 ‘인생 드라마’라고 회자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돼주는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은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기저에 두고 있다. 그리고 동백(공효진)과 황용식(강하늘)을 통해 ‘그렇다’라는 답을 들려줬다. 동백은 어려서는 엄마가 없다는 이유로, 커서는 한부모가 술집을 운영한다는 이유로 모진 시선을 감내해야만 했다. 그 칼날과도 같던 시선에 동백은 웅크렸고, 마음을 졸이며 눈치를 봤다. 하지만 용식은 달랐다. 그가 동백에게 보낸 시선은 온기로 가득했다. 언제나 무조건적이고 무제한적인 사랑과 응원을 쏟아 부었고, 그 사랑은 결국 동백을 변하게 하는 기적을 만들었다. 맹수의 본능을 깨운 그녀는 더 이상 말끝도 잘 못 맺는 ‘쫄보’가 아니었다.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마주한 순간 생기는 기적을 목도한 시청자들의 마음속에는 짙고 깊은 여운으로 꽉 들어차고 있다.

 

#. 매 장면마다 스며들어 있는 명대사

 

특히 임상춘 작가 특유의 현실 공감 유발 대사들은 ‘인생 드라마’로 등극시키는데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평이다. ‘동백꽃 필 무렵’에는 매 장면마다 명대사가 스며들어있다. “동백 씨 이 동네에서 제일 세고요, 제일 강하고, 제일 훌륭하고, 제일 장해요”, “나를 잊지 말아요”, “너 눈깔을 왜 그랴” 등 어느 장면을 봐도 꼭 한 번씩은 등장하는 공감 가득한 대사에 뭐 하나 딱 골라서 뽑기도 힘들 지경이다. 편견, 외로움, 사랑, 모성, 부성, 결혼, 바람 등 우리의 현실을 제대로 관철하고 있는 이 대사들은 때로는 웃기기도, 때로는 울리기도 하며 시청자들의 가슴 속에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 한 사람이 아닌, 등장인물 모두에게 주목하게 되는 이야기

 

‘동백꽃 필 무렵’에는 동백과 용식 외에도 다양한 인물들이 나온다. 그리고 그 인물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지고 있다. 주인공에게만 집중된 이야기가 아닌 모두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 그래서 아빠의 성장기를 보여주고 있는 강종렬(김지석), “자존감은 없고 자존심만 머리 꼭대기인 관종” 제시카, 철없는 ‘어른아이’ 노규태(오정세), 자신의 감정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는 홍자영(염혜란), 한 사람쯤에게는 꼭 기억되고 싶었던 향미(손담비), 자식에게는 ‘을’이 될 수밖에 없는 동백과 용식의 엄마 곽덕순(고두심)과 조정숙(이정은), 그리고 동백을 까불이로부터 지키겠다고 나선 멋진 ‘옹벤져스’ 언니들까지. 누구도 미워 할 수 없는 그들의 이야기에 설득되고야 만다. 소시민에 대한 따뜻한 시선으로 가득 차 있는 드라마에 시청자들의 마음이 뺏길 수밖에 없는 이유였다.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팬엔터테인먼트

전체 169939 현재페이지 1 / 5665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9939 경남소방, 우수부서 시상금 전액 장애인복지시설 기부 김정화 2020.07.02
169938 경남도정자문위원회, 여성농업인 육성 위한 토론의 장 마련 김정화 2020.07.02
169937 경남도, 2020년 온라인 무역사절단 참가기업 모집 김정화 2020.07.02
169936 경상남도, 어린이집·유치원 급식시설 식중독 불안 없앤다! 김정화 2020.07.02
169935 경상남도, 아파트 커뮤니티 공간 조성사업 추진 김정화 2020.07.02
169934 경상남도, 기부식품 관리․운영실태 현장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02
169933 경상남도, 안전한 경남을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 시작 김정화 2020.07.02
169932 경기도의회 천영미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전반기 상임위원장 공로패 수상 김정화 2020.07.02
169931 경기도의회 김인순의원, 코로나-19 예방 기여로 공로패 수상 김정화 2020.07.02
169930 박근철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장, 제10대 전반기 활동에 대한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02
169929 국중현 경기도의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노고로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02
169928 경기도의회 유상호 의원,폐교된 대광중학교 활용 방안 정담회 김정화 2020.07.02
169927 남양주일자리센터 신중년 JOB코디팀, 코로나19로 시름 깊은 기업 찾아가 희망 심어줘 김정화 2020.07.02
169926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의정부시 주요 등산로 안전구급대함 확대 설치 방안 논의 김정화 2020.07.02
169925 경기도주식회사 운영 바라지마켓, 매출 3배 ‘껑충’‥지역 특색 살린 마케팅 효과 ‘톡톡’ 김정화 2020.07.02
169924 부산지역 어린이집 집단 식중독… “원인은 살모넬라균” 김정화 2020.07.02
169923 경기도·화성시, 산업부 자율주행차·스마트HVAC 실증 사업 유치 김정화 2020.07.02
169922 고양시, 제1회 ‘고양평화의료포럼’ 개최 김정화 2020.07.02
169921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후반기 의회에 ‘비상대책본부’지속운영 당부 김정화 2020.07.02
169920 구리시, ‘2020년 사회적경제 기업가 양성 아카데미’ 수료 김정화 2020.07.02
169919 광명시 철산도서관, 무관중 온라인 서비스 운영 김정화 2020.07.02
169918 광명시, 폐지 줍는 노인 184명에게 코로나-19 예방물품 꾸러미 지원 김정화 2020.07.02
169917 광명시, 2020년 수돗물 품질보고서 발간 김정화 2020.07.02
169916 광명시, 21개 장애인 학습 프로그램으로 장애인 평생학습도시 문을 열다 김정화 2020.07.02
169915 광명시, 영세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해준 ‘착한임대인’에 감사 서한문 전달 김정화 2020.07.02
169914 성남시, 경기 e-스포츠전용경기장 신축, 중앙투자심사 통과 김정화 2020.07.02
169913 성남시·특허청, 기업 지식재산 사업화 힘 모은다 김정화 2020.07.02
169912 성남시 ‘성 평등 정책실험단’ 온라인 발대식 개최 김정화 2020.07.02
169911 하남시 풍산동, 3만번째 전입자에 축하 꽃다발과 기념품 증정 김정화 2020.07.02
169910 하남시 공직자 ‘사랑의 헌혈 봉사’에 앞장서 김정화 2020.07.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665 
광고
광고

[여행] 폐교의 재탄생 & 추억의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논산시·계룡시의회發 막장 ‘개그콘서트’ / 놀뫼신문
논산시, ‘시민추천공모제’ 4개면 면장 선출 / 놀뫼신문
황명선 논산시장, 취임 10주년 간담회 가져 / 놀뫼신문
논산시, 4개면 ‘면장 시민추천공모제’ 실시 / 놀뫼신문
논산소방서, 제14대 김남석 서장 취임 / 놀뫼신문
계룡시의회, 제5대 후반기 의장단 구성 / 놀뫼신문
논산시, 상반기 민원처리 우수부서 및 공무원 선정 / 놀뫼신문
논산시, (주)한신이엔에스에서 생필품 세트 기탁받아 / 놀뫼신문
제11대 충남도의회 후반기 원구성 돌입 / 놀뫼신문
논산시, ‘농식품 수출 우수 지자체 경진대회’ 최우수 수상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