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7.18 [01:07]
백제권 뉴스 > 충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인환 도의원 “논산, 계룡 등지에 화장장 필요하다”
충남 남부지역 도립 화장장 및 국립 호국원 설치 필요성 강조
기사입력  2019/06/11 [11:03]   놀뫼신문
▲     © 놀뫼신문



충남도의회 오인환 의원(논산1)은 6월10일 제312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충남 남부지역 도립 화장장 및 국립 호국원 설치 등을 통한 충남 장례문화 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이번 5분 발언의 취지는 충남 남부지역인 논산, 계룡 등지에서 화장장 부족으로 도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제안으로 풀이된다. 

오 의원은 “화장장 부족으로 충남 남부지역 도민들이 상례에 많은 불편함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하며, “충남의 경우 천안과 공주, 홍성 등 총 20개의 화장로를 보유하고 있지만, 충남 남부지역은 화장시설의 부족으로 전주와 대전 그리고 세종시의 화장장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오 의원은 “화장장은 소재 지역 주민들의 우선 정책으로 남부지역 도민들은 인근 지역 화장장 이용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하며, “남부지역 도민들의 상례에 불편함이 없도록 충청남도 남부지역 도립 화장장을 설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발언에서 오 의원은 국립 호국원의 충남지역 설치를 촉구했다.

국립 호국원은 만장되어가는 국립현충원을 대체하는 시설로 국립현충원보다 넓은 범위의 국가유공자를 추모하는 곳으로 이천, 영천, 임실, 산청 등에서 운영 중이다. 

오 의원은 “대전과 세종을 포함한 충남권에는 현재 호국원이 설치되어 있지 않은데, 윤봉길의사, 김좌진장군을 비롯하여 항일운동시기부터 충절의 대표지역은 충남”이라고 말하며, “6.25참전유공자가 가장 많은 지역 중 하나가 충남”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 의원은 “시·군의 부지협조를 통해 충청남도에도 국립호국원이 조속히 설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방축리 제1회 한새복숭아축제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논산시, 동고동락국(同苦同樂局) 신설 / 놀뫼신문
[돈암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까지]불굴의 투지로 돈암서원 세계문화유산 등극 / 놀뫼신문
[소통공간] 성공의 문턱을 넘기 위해서는 / 놀뫼신문
논산 농업&관광, 시민이 묻고 시민이 답하다 / 놀뫼신문
부적면-농협 ‘크린 부적만들기’ 업무 협약 체결 / 놀뫼신문
[계룡생활정보] 계룡 7월 여름에 어디서 무엇을 / 놀뫼신문
SBS드라마 ‘녹두꽃’ 촬영지 선샤인스튜디오 / 놀뫼신문
[문희봉칼럼] 될성부른 나무는 / 놀뫼신문
[돈암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기] ‘유학=고리타분’ 넘어 유교현대화에도 선봉 / 놀뫼신문
“납세 있는 곳에 권한 있다”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